• 사단법인 강경련 동해경제인연합회 성명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9.15


     사단법인 강경련 동해경제인연합회(회장 전억찬)는 강원도와 동해경제자유구역청의 밀실 행정과 시민들의 의사에 반하여 추진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
     
    동해경제자유구역청은 경자구역으로 지정한 동해시 망상동에 강원도가 사업시행자를 지정하여 개발을 진행하고있다.
    그러나 강원도(경제자유구역청)가 마치 군사작전처럼 비밀리에 진행해 온 망상1지구 사업에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강원도는 마땅히 제기된 의혹을 해소해야 할 것이며, 이에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강원도가 공개적으로 답해야 할 것이다.


    1. 개발사업자 지정 과정에서 드러난 의혹을 밝혀라!
       자본금 5억1천원의 상진종합건설이 어떻게 예비개발사업자로 선정되었는지, 강원도가 그동안 대외에 표명한 1조2천원이상 자산을 보유한 개발사업시행자는 어디에 있으며, 사업자 검증내용과 민간심사위원들이 어떻게 심사 했는지 그 내용을 반드시 강원도는 밝혀야 한다.


    1. 소위 개발사업 전문가들 영입에 관련된 내막을 명백히 밝혀라!
       강원도가 영입한 소위 전문가들은 이미 인천경자청에 근무시 여러 가지 비리로 적발된 바 있는 인사로 알려졌다. 강원도는 비리인사들을 강원도에 영입하고, 이들에게 권한을 주어 작금의 사태를 발생시켰다. 이에 대하여 강원도가 나서서 해명하고 정리하라.


    1. 사업구역 지정과 계획수립시 모의하고 유착한 의혹을 명백히 밝혀라!

       시민들이 알 수 없는 경자법을 악용해 동해시민의 재산인 시유지(8만평, 최소 1천억원 상당)를 민간회사인 사업시행자에게 무상으로 넘기도록 모의하고 유착하여 계획을 수립한 자들에 대해 신상을 공개하고, 이들에 대해 강원도가 검찰에 고발하라.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강원도(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가 시민의 의사에 반하여 마구잡이 사업자 선정 및 개발계획으로 시민들과 무관한 경자법을 악용하여 시민의 사유재산을 도둑질하는 것도 모자라, 시민의 공공재산인 시유지를 탈취하는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일이다.

    그리고 동해시장은 더 이상 망설일 시간이 없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최선봉에 나서 시민의 재산을 지켜내야 한다. 강원도의 탈법한 일탈 행위에 대하여 동해시는 시민과 함께 강원도에 대항해야 한다. 동해시는 오로지 동해시민만 바라보고 믿고 나서라. 이것만이 동해시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올바른 정책이다.


    도지사 최문순은 자본금 5억1천만원 상진종합건설과 그 자회사 자본금 70억원의 동해이씨티에 6,700억의 개발사업권을 부여한 것에 대하여  동해 시민에게 나서서 해명하고 사과하라.


    우리의 요구를 묵과하고 이 사업을 계속 진행하다면, 강원도는 유례없는 동해시민의 저항에 봉착하게 될 것이며, 그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일은 강원도가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다. 이와 더불어 우리는 능력도 자격도 없는 업체를 개발사업자로 선정한 것에 대해 토지보상문제를 뒤로하고 동해시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내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며, 혹세무민하며 시민과 싸움을 계속하겠다고 한다면, 마땅히 동해시민의 결연한 힘을 모아 대응할 것임을 밝혀둔다.


                               2020년 9월 15일


               사단법인 강경련 동해경제인연합회장 전억찬

    수정 답변 삭제 목록
    60개(1/6페이지)
    경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