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3.03

     


     


    인천지방검철청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현직 경찰 간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소속 A경감은 자신의 신분을 감추고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면서 경찰서 생활안전과에서 성매매 단속업무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A경감의 자택과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한 뒤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도주 우려로 A경감을 긴급체포했고 동료 경찰관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대구뉴스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620개(1/162페이지)
    정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