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7.05

     

     
     - 5월 133명 증가, 6월 88명(전 달 대비) 등 2개월 간 221명 증가
     -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 추진
       ※ 인구늘리기 지원 조례 개정, 전입장려 시책확대
       ※ 정부의 인구감소 대응 공모사업 2개 사업선정(행정안전부) : 청년창업 지원


    □ 동해시(시장 심규언)의 인구가 최근 2개월 간(5월~6월)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 2019년 12월 말 기준 9만 522명이던 동해시 인구는 금년 4월 말 9만 233명까지 감소했었으나, 5월 말 9만 366명, 6월 말 9만 454명으로 최근 2개월 연속해 221명이 증가하면서 지속적인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의 우려 속에 작은 희망을 품게 됐다.

     

    □ 동해시는 타 시·군과 마찬가지로 인구구조의 변화 속에 낮은 출산율과 기대수명 증가 등으로 급속한 고령화 및 인구 감소 현상을 겪고 있다.

    □ 이에, 시는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전략과 과제들을 새롭게 마련해 나간다고 밝혔다.

     

    □ 지난 3월 인구늘리기 지원 조례를 개정해 인구늘리기와 전입 장려 시책을 대폭 확대 지원하는 한편, 청년, 준·고령자 일자리사업, 청년인턴제, 사회보험료 지원 등 계속 고용 및 재취업 활성화를 위한 생산연령인구 확충 대책을 추진 중이며,


    □ 지역주민들의 소득을 창출해 인구감소 문제에 대응해 나가는 창의적인 지역활력 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한다는 계획으로,

     

    □ 올해 행안부 지역공모사업에 2개 사업(‘막걸리 익는 홍월평’, ‘송정 막테일 Pub 문화공방에 마카 와요!’)이 선정돼 총 사업비 5억 8천만원을 들여, 기존 마을시설과 폐산업시설 등을 활용한 유휴공간의 재생 및 청년들의 창업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 또한, 시는 인구 유입 정책 뿐만 아니라 현재의 인구를 유지할 수 있는 사회기반 시설과 문화, 관광산업 활성화 등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동해시의 최대 장점인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해, 작지만 정주 여건이 좋은 도시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양원희 행정과장은 시의 인구감소로 인한 여러 문제를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청년 네트워킹 활동과 가족 친화 사업들의 지속 추진으로 지자체와 주민이 함께 대응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655개(1/466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